뉴욕주, 무관중 프로 스포츠경기 허용

쿠오모 주지사 “주요 스포츠팀에 시즌 개막 요청”

뉴저지·코네티컷주도 부분적 경제 정상화에 시동

뉴욕주가 주내에서 관중 없는 프로 스포츠 경기 재개 허용 방침을 밝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일일 기자회견에서 주요 프로 스포츠팀에 관중의 입장없는 시즌 개막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은 스포츠 프랜차이즈를 도울 것”이라면서 “하키, 농구, 야구, 풋볼 등 누구든 재개 준비가 돼 있으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고 도울 수 있는 파트너”라고 설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그러면서 “이것은 뉴욕 주민들에게, 또 뉴욕주에도 최선의 이익”이라고 강조했다.

미국프로야구(MLB) 관계자는 앞서 2020년 정규시즌 개막 계획에 대해 선수 노조와 계속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고 CNBC는 전했다.

언론들은 지난 11일 MLB 구단주들이 MLB 사무국이 준비한 7월 정규리그 개막 방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CNBC는 미국프로풋볼(NFL)이 오는 9월 시즌을 시작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일정을 이달 초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한편 나이아가라 폭포 등을 포함하는 ‘웨스턴 뉴욕’을 19일부터 1단계 경제 정상화 지역으로 추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단계 경제 정상화 지역은 총 6곳으로 확대됐다.

뉴욕주는 주가 분류한 총 10개 지역 가운데 ‘핑거 레이크'(Finger Lakes), ‘모호크 밸리'(Mohawk Valley), ‘서던 티어'(Southern Tier), 노스 카운티, 센트럴 뉴욕 등 5곳에 대해 지난 15일부터 1단계 경제 정상화를 시작했다.

뉴욕주가 설정한 입원율 등 7개 조건을 충족한 지역에 대해 건설과 농업, 삼림, 어업, 사냥, 제조업, 도매 거래, 소매(‘픽업’이나 노점 판매) 등의 1단계 정상화를 허용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주에 이어 인근 뉴저지주와 코네티컷주도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에 속속 나서고 있다.

뉴저지주는 이날부터 소매업종에 대해 노점에서의 ‘픽업’ 판매 서비스와 비필수 건설 프로젝트, 차량을 이용한 ‘드라이브인(drive-in) 극장’ 관람, 차량에 탄 상태에서의 종교 활동 등의 재개를 허용했다.

코네티컷주는 20일부터 식당(야외 영업)과 사무실, 소매 의류점, 미용실 등에 대해 제한적인 재개장을 허용했다. 다만 기존 수용 능력의 50% 선 내에서 운용하도록 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코로나19 검사 받는 쿠오모 뉴욕주지사 [쿠오모 주지사 트위터 캡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