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 앵커가 갑자기 말더듬…’뇌졸중’ 진단

“아무리 해도 말 안 나와”…즉각 구조 요청한 동료 덕분에 무사

방송 중 말을 계속 더듬으며 난감해하는 줄리 친 앵커
방송 중 말을 계속 더듬으며 난감해하는 줄리 친 앵커 [트위터]

“털사 항공…, 항공우주 박물…, 박물관에서 발사 행사를… 행사에서… 행사에서는… 실시간으로….”

3일 주말 아침 뉴스를 진행하던 오클라호마주 털사 지역방송국 KJRH의 줄리 친 앵커가 갑자기 말을 더듬기 시작했다.

친 앵커는 원하는 말이 좀처럼 입 밖으로 나오지 않자 뉴스 리포팅을 중단하고 “죄송해요. 아침부터 제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요. 모두에게 사과드립니다. 그냥 날씨부터 살펴볼게요”라면서 기상센터로 마이크를 넘겼다. 그는 이때 기상캐스터의 이름마저 더듬었다.

모두 뇌졸중의 핵심 전조 증상이다.

친 앵커는 병원에서 성공적으로 치료를 받고 복귀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지난 주말 뉴스를 봤다면 내가 얼마나 사력을 다해 진행을 시도했는지 알았을 것이다. 그런데 아무리 해도 말이 튀어나오질 않았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스탠퍼드 뇌졸중 센터의 닐 슈워츠 박사는 6일 NYT에 “친 앵커는 일과성 뇌허혈증(TIA)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과성 뇌허혈증은 혈전이 혈관을 막기 직전에 녹아버리면서 뇌졸중 증세가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슈워츠 박사는 “뇌졸중 증세와 같은 이상을 느꼈다면, 다시 잠자리에 든다거나 주말이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서는 안 된다. 혹시 증세를 잘못 느낀 것이라 해도 최대한 조심하는 것이 그렇지 않은 것보다 낫다”고 강조했다.

뇌졸중의 대표적 증상은 신체·안면 마비, 감각 이상, 언어 장애 등이다. 이런 이상 증세를 기억하기 위해 ‘FAST’라는 약자를 사용하기도 한다. 얼굴(Face) 표정을 짓기 어려운 경우, 팔(Arm)을 들지 못하는 경우, 말(Speech)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시간(Time)을 지체하지 말고 바로 신고해야 한다는 의미다.

뇌졸중은 시기를 놓치면 치료가 극히 어려워진다. 아무리 늦어도 6시간 안에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