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의료진? 기저질환자?…각국 백신 우선순위는

미국은 의료종사자가 최우선…캐나다 기저질환자·고령자

영국은 11단계 상세순위 마련…일본은 순위 쿠폰 발급계획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낭보를 연이어 내놓자 각국 정부가 본격적으로 고민하기 시작한 문제가 있다.

백신을 누구에게 먼저 접종해야 하는가다.

당분간 백신 수요가 공급을 크게 웃돌 예정인 만큼, 배분 우선순위에 관한 사회적 합의 없이 백신을 도입할 경우 막대한 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 정부로선 정치적 타격도 피치 못하게 된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40개국 정부의 백신 공급계획을 분석한 결과 대다수가 의료서비스 종사자와 고령자를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고 29일 보도했다.

다만 한국과 대만은 코로나19 통제에 뛰어난 성과를 거둔 만큼 백신 배포와 관련해 여유로운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폴리티코는 “한국, 대만 정부는 백신을 최대한 빨리 사들이는 것보다 좋은 가격에 구매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삼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음은 주요 국가들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획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다음 달 10일까지 백신 우선 공급 대상 관련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재로선 2100만 명에 달하는 전국 의료종사자에게 백신이 먼저 돌아가야 한다는 데에 정부 당국자들이 대체로 동의한다.

다만 이들 외 고위험군의 공급 순위에 관해선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알렉스 에이자 보건장관은 각 주의 백신 공급 정책은 주 정부가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캐나다

캐나다는 백신 공급 방침을 마련하며 여론을 크게 참고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현재까지 마련한 공급정책에 따르면 정부는 기저 질환자와 고령자에게 백신을 먼저 배분한다는 방침이다.

중증 질환을 앓거나 사망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의 가족을 우선 공급 대상으로 삼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캐나다 국방부는 군 종사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기 위해 냉동 시설도 구입하고 있다.

◇영국·일본

백신 접종 개시가 임박한 영국은 총 11개 집단에 공급 우선순위를 매긴 비교적 상세한 공급 지침을 마련했다.

요양원에 거주하는 고령자와 직원이 가장 우선적으로 배분받고, 뒤이어 80세 이상 국민과 의료,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받게 돼 있다. 이어선 나이를 기준으로 집단을 구분해 고령자일수록 우선순위에 뒀다.

일본은 기저 질환이 있는 고령자에게 먼저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공급 순위를 명시한 쿠폰을 발급해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