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먹고 살 뺀 셀럽 “도와준 한인 할머니 땡큐”

“넌 너무 뚱뚱해” 빵집 꾸중서 시작한 인연…한식 식단으로 환골탈태

미주한인위원회 공로상 수상…”서울→부산 마라톤 캠페인 하고 싶어”

김치를 담그는 아프리카 윤
김치를 담그는 아프리카 윤 [블랙유니콘 제공]

“할머니를 다시 만나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게 도와줘서 고맙다고 꼭 말하고 싶어요. 할머니의 가르침이 제 인생을 바꿨고, 이젠 제가 다른 사람의 인생이 변화하도록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고 있으니까요.”

한인 단체 미주한인위원회(CKA)로부터 공로상을 받은 아프리카 윤(44)은 지난 12일 연합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15년 전 가을 한인 할머니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작가, TV쇼 진행자, 사회활동가 등으로 유명세를 치르던 때다.

“넌 너무 뚱뚱해”(You’re too fat)

어른을 공경해야 하는 아프리카 문화권에서 자란 카메룬계 미국인 윤은 할머니에게 대들지 않았다. 대신 “저는 뭘 먹으라는 건가요”라고 물었고, 할머니는 “한국 음식, 한식이 최고지”라고 답했다.

아프리카 윤(왼쪽)과 한인 할머니
아프리카 윤(왼쪽)과 한인 할머니 아프리카 윤과 한인 할머니의 일화를 토대로 한 출판사 홍보 동영상 일부. [파람북 제공]

이렇게 시작된 인연은 할머니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지기 전까지 1년간 이어졌다. 두 사람은 일요일마다 한인 마트인 H 마트에서 한식 식자재 위주로 장보기를 했다.

스트레스로 인한 폭식으로 고도 비만 상태였던 윤은 할머니의 조언대로 김치찌개, 된장찌개 등에 채소 반찬 중심으로 식단을 바꾸고 매일 꾸준히 운동했다. 114㎏이던 몸무게는 첫 달에 13㎏이 빠졌고, 1년 뒤 50㎏이 빠졌다.

한국계 미국인과 결혼해 세 아이의 엄마가 된 지금도 65∼68㎏의 체중을 유지한다.

윤은 “쌍둥이를 낳고 갑상선 항진증 진단을 받았을 때는 건강이 좋지 않아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까지 들었다”며 “그때도 한식과 함께 한 덕분에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 사회에서는 김치는 ‘슈퍼푸드’로 통한다. 많이 먹으면 건강에 좋고 살도 빠질 수 있다고 알려졌다”며 김치 예찬론을 펼쳤다.

한식 중에서는 김치와 미역국을 가장 좋아하며, 김치 중엔 배추김치가 제일 맛있다고 했다.

특히 윤은 시어머니로부터 김치 담그는 법을 배운 뒤로는 집에서 김치를 담가 먹는다.

연합뉴스와 화상 인터뷰하는 아프리카 윤
연합뉴스와 화상 인터뷰하는 아프리카 윤 [블랙유니콘 제공]

할머니와의 만남 덕분에 삶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그는 한국을 제2의 고향이라고 여긴다. 1년간 할머니와 장보기를 했지만, 할머니가 한인이라는 것만 알 뿐 나이와 사는 곳, 연락처는 모른다. 이름은 ‘김수’로 알고 있으나 정확하지는 않다.

대신 할머니로부터 받은 사랑을 실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문화 엔터테인먼트 기업 블랙유니콘을 설립해 한국을 알리고 있고, 온라인 커뮤니티 ‘코리안 쿠킹 프렌즈’를 운영하며 한식을 주제로 사람들과 소통한다.

지난해 10월엔 주미한국대사관과 한식진흥원 등이 주최한 ‘K푸드 비디오 콘테스트’에서 김치를 주제로 한 영상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한복 홍보 캠페인을 진행했고, 한국인 입양아 심리 치료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이런 노력 때문인지 미주한인위원회는 한국인이 아닌 그를 올해 ‘임브레이스 유니티 상'(Embrace Unity Award) 수상자로 선정했다. 그의 활동이 민족과 인종 간 경계를 넘어 미국 사회에 기여하고 한인의 위상을 높였다고 본 것이다.

윤은 “미국에서도 한인이 많은 지역에서 자랐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한인들과 자주 어울렸다”며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한인 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뻤는데 상까지 받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프리카 윤의 남편과 세 아이
아프리카 윤의 남편과 세 아이 [블랙유니콘 제공]

그는 6살이던 1984년 카메룬 어린이 대표로 유엔 총회에서 연설해 유명 인사가 됐다. 10대 시절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 인식 제고 활동으로 이탈리아 ‘골든 그랄 어워드’에서 인도주의상을 받았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뒤엔 뉴욕에서 시카고까지 두 달간 3200㎞를 달린 ‘아프리카 101 프로젝트’로 오프라 윈프리 쇼에 초대된 적도 있다.

한식 및 한국 문화에 관한 경험담을 비롯해 우여곡절이 담긴 삶을 풀어낸 첫 책 ‘더 코리안’은 지난해 미국에서 출간됐고, 국내에서는 최근 ‘우연하고도 사소한 기적'(파람북)이란 제목으로 번역 출간됐다.

윤은 “앞으로도 한국 문화를 알리고 다른 문화와 연결하는 역할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며 “기회가 된다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마라톤 캠페인을 하고 싶다. 길 위에서 김치를 먹는 퍼포먼스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