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인력난 ‘절정’…3월 구인건수·퇴직자 역대 최다

임금 자극해 인플레 지속 우려…연준 0.5% 금리인상에 더 힘실려

지난달 미국 기업들의 인력난이 절정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인플레이션 지속 우려를 키우고 있다.

연방 노동부가 3일 공개한 3월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지난달 기업들의 구인건수는 1155만 건으로 전월보다 20만5000건 증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120만 건을 상회한 결과로, 지난 2000년 12월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3월 퇴직자 수는 454만명으로 전월보다 15만2000명 증가해 역시 사상 최다 기록을 경신했고, 퇴직률은 3%로 집계됐다.

구직자보다 기업의 구인건수가 훨씬 많은 현 상황에서 기업들이 필요한 인력을 채우거나 기존 인력의 이직을 막으려면 금전적으로 더 나은 대우를 보장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노동자들의 임금 상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악화한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과 맞물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긴축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연준이 이날 시작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포함해 7월까지 3번 연속 50bp(1bp=0.01%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단행해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2.5∼2.75% 수준까지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