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미국시장서 5개월 연속 최고실적 경신

7월 판매 7만대 돌파…카니발 MPV 인기 주목

역대 최고의 상반기 판매 실적을 달성한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7월 총 7만099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K5와,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그리고 카니발 MPV가 각각 역대 최고 7월 판매 실적을 기록했으며 7월 총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했다. 특히 출시 이후 최고 월간 판매 실적을 기록한 카니발 MPV는 4개월 연속 판매 실적을 경신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기아 미국판매법인 및 북미권역본부 윤승규 본부장은 “기아 미국판매법인이 달성한 역대 최고의 상반기 판매 실적과 함께 기아의 인기 모델들이 연이어 역대 7월 최고의 실적을 내며 판매 성장 모멘텀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기아는 7월 재고 물량의 74% 이상을 판매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34% 판매했던 것에 비하면 기아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높아진 관심을 보여주는 확실한 지표”라고 말했다.

한편 2022년식 스팅어 스포츠 세단은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최고 안전등급인 ‘Top Safety Pick Plus(TSP+)’를 받았으며 오토퍼시픽(AutoPacific)이 선정하는 2021년 차량 만족도 어워즈(Vehicle Satisfaction Awards)에서 기아 K5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 부문, 기아 텔루라이드는 대형 XSUV 부문에서 최고의 모델로 꼽혔다.

기아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작년 대비 8.7% 증가한 24만1399대를 판매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기아의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
기아의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 [기아 제공]

기아는 한국에서 2.4% 증가한 4만8160대를 판매했고, 해외에서 10.4% 증가한 19만3239대를 판매했다. 다만 6월과 비교하면 국내(-2.3%)와 해외(-5.6%) 모두 판매가 감소해 전체적으로 5.0% 감소했다.

전체적으로 스포티지가 3만169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고 셀토스 2만2117대, K3(포르테) 1만9720대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세단 모델은 K8 6008대, K5 5777대, 레이 3325대, K3 3147대 등 총 2만2099대가 팔려 9.3% 증가했다.

해외에서는 스포티지(2만8616대)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셀토스 1만8965대, 리오(프라이드) 1만7831대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