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속 주택경기 위축?…주택착공 14% 감소

5월 월간 감소폭 코로나사태 이후 최대…허가건수도 7%↓

가파른 금리인상에 맞닥뜨린 미국의 주택 경기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연방 상무부는 5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14.4% 급감한 155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1년여 만의 최저치다. 월간 감소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봄 이후 가장 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허가 건수는 지난해 9월 이후 최저치다.

이날 발표된 수치는 주택건설 시장이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 급등으로 압력을 받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특히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5월 ‘빅스텝'(0.5%포인트 금리인상)에 이어 6월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까지 단행하며 기준금리를 매달 대폭 높이는 상황이 시장에 큰 부담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연초 3.5% 수준에 불과했던 모기지 금리가 최근 5%대 후반으로 치솟자 주택 수요도 줄어드는 분위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