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9월 중순까지 미군 백신접종 의무화

“그 이전이라도 화이자 백신 정식승인되면 곧바로 실시”

미 국방부 청사 [AP=연합뉴스]
국방부 청사 [AP=연합뉴스]

국방부가 다음 달 15일까지는 미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확정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9일 보도했다.

AP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군 부대에 이런 방침을 전달키로 했다고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9월 중순까지 백신 접종 의무화에 관한 대통령의 승인을 받겠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이 일정표를 제시하면서 군 당국이 얼마나 많은 백신이 필요하고 어떻게 의무화를 이행할지에 관해 준비하고 결정할 시간이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100만 명 이상의 미군이 백신 접종을 끝냈고 23만7000 명은 1회 접종까지 마친 상황이지만, 군에 따라 접종률은 큰 차이를 보인다.

최소 1회 접종 비율은 해군의 경우 현역과 예비군 모두 74%를 넘었고, 공군은 현역이 65%, 예비군이 60% 접종률을 나타내고 있다. 반면 육군은 50% 정도의 수준이다.

AP통신은 미군이 백신 의무화 이후 접종을 거부할 경우 명령 불복종에 해당해 군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번 방침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국방부에 군인의 접종 의무화 계획을 세우라고 지시한 데 따른 후속 조처다.

미국은 백신 접종 거부자가 많아 접종률이 정체 상태를 맞은 가운데 델타 변이까지 확산하면서 전염병 대유행 억제와 백신 접종 확대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연방공무원에 대해서는 백신을 접종하든지, 주 1~2회 정기 검사를 받으라고 지시했고, 이후 민간 영역에서도 접종 의무화를 시행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