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승객도 음성 확인서 의무화 검토”

부티지지 교통장관 발언에 항공업계 “심각한 결과” 반발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확인서의 의무 제출 대상에 항공기 국제선과 더불어 국내선 탑승객까지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8일 보도했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장관은 다큐멘터리 매체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와의 인터뷰에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함께 이런 방안에 대해 활발하게 논의 중이라며 “데이터와 과학, 의학, 실무진의 조언에 따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항공여행이 더 안전해질수록 더 많은 사람이 다시 비행기를 타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자 지난달 26일부터 미국행 비행기 탑승을 앞둔 2세 이상 국제선 승객에게 코로나19 음성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요구하고 있다.

항공기 제조사 보잉은 국내선 승객에게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면 미국 경제에 ‘의도치 않은 심각한 결과’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여행 비용 증가를 해결하기 위해 연방 정부의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국 한 항공사 직원이 승객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