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저축액 많아서 기준금리 더 높아야”

“’70년대식 임금·물가상승 악순환’ 상황은 아니다” 관측도

미국 상점의 구인공고
구인공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기준금리가 어디까지 오를지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가 가계의 많은 저축 금액을 고려하면 기준금리가 더 높아질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22일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스터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한 행사 연설에서 “높은 저축률은 소비 여력을 제공하는 만큼 더 높은 기준금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들 가계가 더 부유해지고 재무적 제약을 덜 받는 것은 확실히 긍정적이지만,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진정시키려면 소비보다 저축을 장려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이러한 초과 저축액과 그 분배의 역학은 생산과 인플레이션, 그리고 확실히 말해 금리 관련 전망을 형성하는 핵심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계가 소비하기보다 저축을 유지하도록 하려면 일정 기간 더 높은 금리가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이날 다른 행사에서 “높은 인플레이션을 고려할 때 물가안정 회복이 여전히 (기준금리 등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최우선 초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진 수단을 이용해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치인) 2%로 지속해서 내려가는 궤도를 타도록 전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제 상황에 대해 “노동 수요가 여전히 공급보다 많다”면서도 “대부분 업종에서 임금 인상률이 인플레이션을 따라잡지 못하고 장기적인 기대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합리적으로 잘 고정돼 있다. 현재의 역학은 1970년대와 다르다”고 평가했다.

1970∼1980년대에 물가가 잠시 안정되자 연준이 금리 인상을 멈췄다가 인플레이션이 되살아났던 전례와 관련한 경계감이 여전한 가운데, 메스터 총재는 1970년대처럼 임금 상승이 인플레이션을 심화시킬 가능성을 크지 않게 본 것이다.

연준은 이번 달까지 4차례 연속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금리 상단을 4.0%로 올렸다.

금리 인상 속도조절론이 힘을 받는 가운데,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FFR) 선물시장에서는 12월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가능성(75.8%)을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24.2%)보다 높게 보고 있지만 전날보다는 격차가 줄었다.

조지·메스터 총재는 모두 올해 FOMC 회의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