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 퇴치 희박…독감처럼 변이 계속 출현”

“백신, 대유행 종식 보장 못해…대유행 초기 대응에 아쉬움”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독감처럼 계속 존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NBC는 7일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이 전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를 제거하거나 퇴치할 가능성은 아주 희박하다 말했다”고 보도했다.

라이언 팀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낮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계속 바이러스 변이가 이뤄짐에 따라 대유행은 쉽게 종식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 곁에 계속 머물면서 진화할 것”이라며 “독감처럼 여타 바이러스 중 하나로 인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국제보건 관계자나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이 대유행 근절을 보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역시 인류는 독감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와 영원히 함께 살아야 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아쉬움을 드러내며 “전 세계가 대유행 초기에 확산 방지를 위한 초동 조치를 잘했더라면 오늘날 상황은 매우 달랐을 것”이라고 밝혔다.

WHO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