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윤여정 인터뷰…”쾌활한 웃음에 자연스러운 기품”

한국인 최초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장문의 기사로 삶과 연기 소개

“‘윤여정은 이혼녀야. TV에 나와선 안 돼’ 그땐 사람들이 그랬어요. 근데 지금 저를 아주 좋아해 주세요. 이상하죠. 그게 인간이에요.”

영화 ‘미나리’에서 엉뚱하고도 인자한 할머니(순자) 역할로 열연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지명된 윤여정이 3일자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털어놓은 말이다.

1970년대에 전성기를 구가하다가 결혼과 함께 플로리다로 이주, 10여 년을 살고 이혼한 뒤 돌아와 한국에서 다시 배우로 활동하며 힘들고 외로웠던 시절을 그는 NYT와 인터뷰에서 담담하게 풀어놓았다.

“작은 역할만 들어와서 괴로워했고 사람들도 대부분 나를 싫어했어요. 그만두고 미국으로 돌아갈까 했는데 이렇게 살아남았고, 연기를 즐기고 있습니다.”

서울의 자택에서 NYT 기자와 화상으로 인터뷰한 윤여정은 “일흔셋의 아시아 여성이 오스카 후보에 오를 줄은 상상도 할 수 없었다”면서 영화 ‘미나리’가 자신에게 많은 선물을 줬지만 부담도 크다고 했다.

“스트레스가 많아요. 사람들이 이제 나를 축구선수나 올림픽 국가대표처럼 생각하는데 부담스럽기도 해요.”

미나리를 쓰고 연출한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과의 인연도 소개했다.

윤여정의 절친한 친구인 이인아 프로듀서가 부산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정 감독을 소개했는데, 정 감독은 윤여정의 데뷔작인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년)를 감명 깊게 봤다고 했다.

윤여정은 미국에서 나고 자란 정 감독이 자신의 초기 출연작들까지도 소상히 꿰고 있는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고, 정 감독에 대해 알고 싶어졌다고 했다.

그는 “정 감독은 아주 조용한 사람”이라면서 자기 아들이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 만큼 좋아한다고 했다.

정 감독은 윤여정에 대해 NYT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윤여정 본인의 삶과 자세가 자신이 쓴 미나리의 할머니 역할과 가까이 닿아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윤여정이 한국에서는 넉넉한 마음 씀씀이와 진지한 태도로 유명한 배우라면서 그런 점들이 미나리에서의 역할을 통해 관객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미나리 촬영 당시 손자 데이비드로 출연한 앨런 김에 얽힌 일화도 소개했다.

앨런 김이 연기 경험이 거의 없어 자신과 함께 등장하는 촬영분에서 인내심을 시험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는데, 앨런이 대사를 모조리 암기한 것을 보고 그런 걱정을 털어냈다고. 연기에 임하는 태도에서는 어린 앨런으로부터 자신의 초년병 시절을 보기도 했다고 한다.

“저는 연기를 학교에서 배우지도 않았고, 영화를 공부하지도 않았잖아요. 열등감이 있었죠. 그래서 대사를 받으면 아주 열심히 연습했어요.”

NYT는 인터뷰에 임한 윤여정의 모습에 대해 “생각에 잠긴 표정에 상냥한 미소와 쾌활한 웃음이 터져나왔고, 고요한 풍모엔 자연스러운 기품이 있었다”면서 “자기 생각을 말하면서는 단호했다”고 평했다.

‘미나리’는 아카데미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 여우조연, 남우주연, 각본, 음악상의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제93회 오스카 시상식은 오는 25일 열린다.

배우 윤여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