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인 숙소에 30명…발코니 붕괴로 갯바위 추락

캘리포니아 말리부 해변 임대 숙소서 일몰 파티 벌여

캘리포니아주에서 일몰을 구경하기 하려던 파티객들이 한 번에 몰려 발코니가 부서졌다. 이 사고로 사람들은 10피트 아래 바위 위로 떨어져 1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9일 CBS 로스앤젤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리부 해변의 한 숙소가 주말 동안 임대되었다. 이 숙소의 공식 수용 가능 인원은 6명이었지만 이날은 총 30여 명이 방문했다.

집주인은 “이 집의 수용 가능 인원은 총 6명으로 이번 주말 동안 임대되었지만, 이번 생일파티에는 30명 이상이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에 집주인은 “파티 참석자 수를 줄여 달라, 손님을 되돌려 보내달라”고 숙소를 대여한 이들에게 세 시간 동안 수차례 전화를 걸어 요청했지만 그들은 거절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주인은 지역 경찰에 연락했지만 “민사 문제”라는 답변만 받았을 뿐이다.

결국 집 주인이 전화를 끊은 지 30분도 채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

공개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오후 5시 30분께 발코니가 무너져 10명이 다치고 15 여명이 지상 10피트 아래로 추락하는 순간이 담겼다.

많은 사람이 울퉁불퉁한 바위 위로 떨어져, 4명의 숙박객이 중경상으로 병원에 옮겨졌고 5명은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일몰을 보기 위해 30여 명이 발코니에 선 순간 발코니 바닥이 무너지며 10여 명이 다쳤다. (CBS 로스앤젤레스 뉴스 갈무리)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