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주택착공 30.2%↓…역대 최대폭 감소

상무부 통계…전문가들 “이미 바닥…회복시작”

미국의 지난달 신규주택 착공 건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역대 최대폭의 감소를 기록했다.

연방 상무부는 4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가 전달보다 30.2% 줄어든 89만1000건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감소 폭이 1959년 이후 역대 최대라고 전했다. 또 89만1000건은 2015년 2월 이후 약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90만건이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4월의 수치가 바닥”이라면서 “지난 2월 수준으로 회복되는 데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5월과 6월에는 훨씬 좋은 지표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신규주택 허가 건수도 20.8% 줄어든 107만건을 기록했다. 2008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다.

캘리포니아주의 주택건설 현장 [AF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