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아이다 동북부 강타…뉴욕, 비상사태 선포

기록적 폭우로 도로·지하철 곳곳 침수…전철·차량 운행 중단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EPA=연합뉴스) 지난 1일 뉴욕주 뉴욕시 퀸스 자치구에 허리케인 아이다가 몰고 온 폭우가 쏟아져 도로가 침수된 모습.

남부 루이지애나주를 휩쓴 허리케인 아이다가 이번엔 동북부 뉴욕 일대를 강타했다.

1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밤 도시 전역에 기록적 폭우가 예상된다면서 시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늦게 뉴욕시내 대부분 지하철의 운행이 중단됐으며 곳곳이 침수되면서 차량 통행도 차질을 빚었다.

지난달 27일 카리브해에서 열대폭풍으로 발생한 뒤 허리케인으로 격상된 아이다는 루이지애나주와 미시시피주를 덮쳐 최소 4명이 사망하는 인명 피해를 냈다.

또 루이지애나주 최대도시 뉴올리언스에 전력을 공급하는 8개 송전선이 모두 고장나 100만 곳이 넘는 가정과 기업이 정전 피해를 겪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허리케인 아이다가 강타한 뉴욕시 (EPA=연합뉴스) 퀸스 자치구에 허리케인 아이다가 몰고 온 폭우가 쏟아져 침수된 도로 위를 경찰차가 이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