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악동’ 린지 로언, 첫째 임신 공개

린지 로언(37)

린지 로언(37)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할리우드 배우 린지 로언(37)이 14일 첫 아이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로언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커밍 순'(coming soon)이라고 적힌 아기 옷 사진과 함께 “우리는 축복받았다. 기대된다”는 글을 게시했다.

로언은 2021년 금융업계 종사자 베이더 샤마스(36)와 약혼을 발표했고, 그 이듬해에 그와 결혼했다.

이어 ‘퀸카로 살아남는 법'(2004) 주연으로 영화의 흥행을 이끌면서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이후 정규 음반 ‘스피크'(2004)를 발표하고 ‘프레리 홈 컴패니언'(2006) 등 여러 독립 영화에도 출연하는 등 활동 영역을 넓혔다.

그러나 2007∼2010년 음주운전, 교통사고, 뺑소니뿐 아니라 절도, 마약 소지·밀반입 등 각종 범죄로 법원을 제집 드나들 듯하면서 작품보다 ‘할리우드 악동’ 이미지로 악명을 떨쳤다.

최근 몇 년 동안은 해외에서 거주하면서 사생활 공개를 줄이고 비교적 조용한 삶을 이어왔다.

그러던 지난해 로언은 넷플릭스 개봉작 ‘폴링 포 크리스마스’에 주연으로 나서면서 연기 활동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곧 개봉하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 ‘아이리시 위시’에도 출연한다.

14일(현지시간) 임신 사실 공개한 린지 로언(37)
14일 임신 사실 공개한 린지 로언(37) [린지 로언 인스타그램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