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사회에 손 내민 백악관…화상 브리핑 실시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와 공동기획…오렌지카운티 한인지도자 대상

[줌 화상캡처] 한인사회 지도자 대상 백악관 브리핑

[줌 화상캡처] 한인사회 지도자 대상 백악관 브리핑

백악관이 미국 내 한인사회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주요 정책을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백악관이 특정 국가 출신 이민자 사회를 대상으로 브리핑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강화된 한인 유권자들의 정치적 위상을 반영한 현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지역 한인 지도자들은 7일 백악관의 아시아계,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지역(AANHPI) 보좌관들로부터 전날 오후 브리핑을 받았다고 밝혔다.

굽타 특보는 ‘더 나은 재건’ 정책이 인프라에 대한 장기적 투자뿐 아니라 인재에 대한 교육과 투자를 통해 더 많은 아시아계를 중산층에 진입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연방 정부가 육아와 간병 휴가비를 지원하는 법안이 처리되면 영세소상공인이 많은 한인 사회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줌 화상캡처] 프로니타 굽타 노동담당 특별보좌관

[줌 화상캡처] 프로니타 굽타 노동담당 특별보좌관

화상으로 진행된 이날 브리핑은 백악관과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가 공동으로 기획했다.

KAGC는 미국 연방 의회를 대상으로 한인사회의 정치력 신장과 권익옹호 활동을 펴는 미주 최대의 한인 유권자 단체다.

백악관은 이번 브리핑에 이어 조지아주 한인 지도자를 대상으로 두 번째 브리핑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이 잇따라 한인 사회에 대한 접촉을 시도하는 것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규모 경기 부양안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1조 달러(한화 약 1143조 원) 규모의 인프라 법안 처리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설명이다.

초당적인 지지를 받지 못한 상황에서 법안처리를 추진하는 만큼 탄탄한 지지 여론이 필수적이고, 이를 위해선 한인 사회의 긍정적 여론도 필수적이라는 이야기다.

한 한인 사회 관계자는 “지난 대선에서 한인 사회는 다른 아시아계 이민자들보다 유권자의 수는 적지만, 높은 투표율을 앞세워 미국 정치에 더 큰 영향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 백악관이 한인 사회에 손을 내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