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부, “유학생 불편 최소화 노력”

온라인수업 비자취소 조치 관련 한미간 협의 추진

한국 외교부가 온라인 수업만 듣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비자를 취소하겠다는 미국 정부 방침에 대해 “우리 국민의 불편이 최소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업무와 관련해 긴급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 한해 창구가 열려 있다”면서 “한미 간 협의를 해서 우리 국민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민세관집행국(ICE)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때문에 올 가을 학기에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학교에 다니는 외국인 유학생들에 발급된 비자를 취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CE의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 공지문에 따르면 비이민 학생비자인 F-1(학업)과 M-1(직업 관련 연구 및 실습) 비자 소지자들은 소속 학교가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만 진행할 경우, 미국에 체류할 수 없게 된다.

이들 학생은 출국하거나 대면수업 실시 또는 대면 및 온라인 수업 병행 과정 실시 학교로 편입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엔 추방 절차를 밟게 될 수 있다. 아울러 올 가을에 100% 온라인 학교나 프로그램에 등록하는 학생들에게는 비자가 발급되지 않으며, 미국관세국경보호청은 이들 학교의 미국 입국도 막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