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해변 대상 테러 사전 적발

FBI, 대량살상 기도 20대 IS 추종자 체포

경제 정상화로 인파가 붐비고 있는 플로리다 해변을 대상으로 대규모 인명 살상테러를 계획하던 테러범이 FBI에 체포됐다.

FBI 탬파 오피스는 28일 “탬파 지역의 여러 해변을 대상으로 총기 테러를 기도하던 무하메드 알-아자리(23)를 테러혐의로 체포했다”면서 “용의자는 국제적 테러조직인 IS의 추종자로 2016년 올랜도 펄스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범을 영웅으로 생각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알-아자리는 총기판매상으로 위장한 FBI 요원에게 AK-47 소총 등을 구입했지만 곧바로 특별단속반의 주거지 급습으로 체포됐다.

법정 증거로 제출된 녹음 파일에 따르면 알-아자리는 “4~5명이 아니라 50명 이상을 살해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펄스 나이트클럽에서 49명을 살해한 오마 마틴 형제처럼 되고 싶다”고 말했다.

FBI는 “알-아자리가 이베이를 통해 텍사스의 개인판매자에게 총기 부품을 구입하려했지만 해당 부품의 배송이 USPS에 의해 중단됐고 이를 수상히 여겨 수사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FBI Tamp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