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 환자 “퇴원이 끝이 아니다”

2개월내 7% 사망, 15% 재입원, 39% 정상활동 불가

미시간 의대 연구진, 지역 퇴원 환자 1250명 조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중증 환자들은 퇴원 후에도 여러 가지 신체적, 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체 퇴원 환자의 7%, 중환자실 퇴원자의 10% 이상이 2개월 안에 사망했고, 재입원하는 환자도 15%에 달했다.

올해 봄부터 여름까지 미국 미시간주의 38개 병원에 입원했던 중증 코로나19 환자 1250명의 퇴원 후 상황을 전화 인터뷰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다.

미시간주는 미국 내에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일찌감치 절정에 달했던 지역 중 하나다.

미시간 의대 연구진은 최근 이런 내용의 논문을 미국 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발표했다.

13일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 사이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에 따르면 전화로 인터뷰한 488명의 중증 퇴원 환자 중 약 39%가 두 달이 지나도록 정상적인 활동을 못 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의 12%는 코로나19에 걸리기 전처럼 일상적인 기본 관리를 혼자서 해내기 어렵다고 했다.

또한 23%는 계단을 오를 때 호흡이 가쁘다고 했고, 3분의 1은 미각이나 후각 이상 같은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그런가 하면 건강 문제로 이전의 직장에 돌아가지 못한 환자가 40%에 달했고. 그 중엔 완전히 실직한 경우도 일부 있었다.

원래 직장에 복귀한 사람 중에서도 26%는 건강 문제로 근무 시간이 줄었다고 했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감정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았다는 응답자도 절반쯤 됐다.

이밖에 작게라도 재정적 충격을 받았다는 응답이 37%, 저축한 돈을 완전히 또는 대부분 소진했다는 응답이 10%였다.

비용 부담 때문에 식품, 난방, 주거, 의료 등의 지출을 제한하고 있다는 응답도 7%였다.

논문의 수석 저자인 할리 프레스콧 박사는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은 환자의 회복을 더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촉진하는 프로그램을 시급히 개발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미시간 의대의 코로나19 진료팀 [미시간대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