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프 주지사 “그래도 SK 거부권은 꼭 부탁합니다”

8일 성명 통해 바이든 대통령에 거듭 촉구…벌써 3번째 ‘간청’

“MLB 올스타게임 취소로 경제 타격…2600명 일자리 달렸다”

조지아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국제무역위원회(ITC)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수입금지 조처를 뒤집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ITC의 최종 결정 이후 대통령을 향한 세번째 요청이다. 최근 조지아주의 투표 제한법을 둘러싸고 바이든 대통령과 감정섞인 공방을 벌이고 있는 켐프 주지사이지만 SK배터리 공장만은 주정부 차원에서 꼭 살려야 한다는 절박감에 체면을 포기한 것이다.

켐프 주지사는 8일 성명을 발표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조처가 없으면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에 있는 SK이노베이션의 26억달러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설비의 장기 전망에 큰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거부권 행사를 간청했다.

켐프 주지사는 투표법 관련 갈등으로 촉발된 메이저리그(MLB)의 올스타전 개최지 변경 문제를 예로 들면서 “대통령이 26억달러의 조지아주 투자를 성사시키거나 무산시킬 또다른 결정을 앞두고 있다”며 “최소 2600명 조지아인의 일자리가 ITC 판결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행사해 옳은 일을 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거부권 행사를 촉구했다.

조지아주의 투표법이 통과된 뒤 바이든 대통령은 직접 “올스타 게임 개최지를 옮기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고 대통령 발언 직후 MLB는 개최지 변경을 결정했다.

한편 지난 2월10일 미국 ITC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 분쟁에 대한 최종 결정에서 SK이노베이션의 영업비밀 침해를 인정하고 SK측에 10년간 수입금지 명령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ITC 결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시한은 11일이다.

켐프 주지사는 앞서 ITC 결정 직후 반대 성명을 낸 데 이어 지난달에도 바이든 대통령에 서한을 보내 수입금지 조처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캠프 주지사는 지난달 보낸 서한에서 “조지아주 공장이 경제적으로 존속할 수 없게 만들 ITC 결정을 대통령이 번복하지 않으면 공장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SK의 설명”이라며 “조지아인 수천 명의 생계가 대통령 손에 달렸다”고 말했다.

23일 전면 건물이 거의 완공된 SK배터리 아메리카 조지아공장/전경/© Atlanta K Media 무단전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