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이번엔 ‘LOVE’ 재킷

영국 총리 부부 회동때 입은 옷 화제…”전세계 단합 의미”

질 바이든 영부인이 10일 선보인 ‘LOVE'(러브) 재킷이 화제다.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영국을 방문한 바이든 여사는 이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부부를 만나는 자리에서 이 재킷을 입었다.

외신 사진을 보면 바이든 여사가 입은 검은색 재킷의 등 부위에는 대문자로 ‘LOVE’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이 재킷에 관심이 집중되자 바이든 여사는 단합의 의미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우리는 미국에서 사랑(love)을 가져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 세계에 걸쳐 단합을 가져오려 노력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모든 나라로부터 단합하는 느낌을 갖는 것, 올해 전염병 대유행 이후 희망 의식을 느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일부 외신은 이 재킷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과거 입은 재킷과 대비했다.

트럼프 여사는 2018년 불법 이민자 수용소를 방문했을 때 “난 정말 신경 안써,그렇지?”(I really don’t care, do you?)라고 적힌 재킷을 입었다가 구설에 올랐다.

바이든 여사는 전날 영국 도착 후 로열 공군기지 밀덴홀에서 미군 장병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도 톡톡 튀는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다.

바이든 여사는 자신이 연단에 서서 먼저 연설하려 할 때 바이든 대통령이 연단 뒤편의 장병들과 인사를 나누며 어수선한 모습을 보이자 “조, 주목합시다”(Joe. Pay attenion)이라고 농담성 발언을 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바이든 여사 쪽으로 몸을 돌린 뒤 거수경례를 하며 자세를 고쳐 잡는 행동을 취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바이든 여사는 과거에도 취임식 때 입은 드레스를 재활용해 착용하거나 곱창밴드로 머리를 묶은 사진을 공개하는 등 의상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A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