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도 재검표…경합주 결과발표 지연

펜실베이니아·애리조나도 우려…11월말에야 확정될 듯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승리 가능성이 큰 가운데 재검표에 나설 주가 속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락을 가른 일부 경합주의 표 차이가 미미해 주 법(法)에 따라 재검표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위스콘신주에 대한 재검표 요구에 이어 다른 주에도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어서 재검표 지역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재검표 규정은 주마다 다르다. 특정 기준에 도달하면 무조건 해야 할 수도 있고, 해당 기준에 들더라도 패자가 요구해야 재검표 하는 경우도 있다.

대선 개표 나흘째인 6일 재검표가 확실시되는 곳은 조지아와 위스콘신이다. 두 곳 모두 바이든이 개표 막바지에 역전한 지역이다.

위스콘신은 바이든이 49.4% 지지율로 트럼프(48.8%)를 0.6%포인트 이겼다. 주법상 1%포인트 격차 이하면 패자가 요구할 때 재검표 할 수 있다.

이미 트럼프 캠프는 지난 4일 개표 결과가 나오자 재검표 입장을 밝혔다.

결과는 재검표 지시 후 13일 이내에 보고돼야 하며, 재검표 비용은 청원자인 트럼프 측이 부담해야 한다.

주법상 의무는 아니지만, 격차가 0.5%포인트 이하면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내무장관은 이날 “개표 결과 500만 표 중 수천 표 차이밖에 나지 않아 승자를 확정할 수 없다”면서 재검표 입장을 밝혔다.

주법에 따르면 개표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보이면 선거관리자나 후보자가 개표 인증 전에 주 국무장관에게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월 20일까지 예정된 주 전체 개표 결과 인증 이틀 이내에 재검표를 요청해야 한다”며 “공식 재검표는 11월 말은 돼야 한다”고 보도했다.

주 유권자 정보시스템 관리자인 가브리엘 스털링은 재검표는 일주일가량 걸리며, 선거 결과를 바꿀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재검표 비용은 주 정부가 부담한다.

역시 이날 오전 바이든이 역전한 펜실베이니아도 재검표 가능성이 있다.

0.5%포인트 격차 이하면 주법상 재검표가 의무이며, 그 수치를 넘어도 비공식 집계 완료 후 5일 이내에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선거 후 3주 이내인 이달 24일까지 재검표를 완료해야 한다.

펜실베이니아는 96% 개표 기준 바이든이 49.5%, 트럼프 49.3%로 0.2%포인트 격차를 보인다. 현 개표 추세로 볼 때 0.5%포인트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지만, 트럼프 캠프가 재검표를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밖에도 승부를 못 가린 주를 중심으로 재검표가 잇따를 여지는 충분하다.

애리조나는 격차가 0.1%포인트 이하면 무조건 재검표 해야 한다. 93% 개표 기준으로 1.4%포인트 바이든이 앞서 있다.

미시간은 2천 표 격차 이하일 경우 재검표가 의무다. 하지만 현재 99% 개표 기준으로 14만7천여 표 바이든이 앞서 있다.

네바다는 비용 부담을 전제로 패자가 재검표를 요청하면 가능하다. 현재 92% 개표 기준 바이든이 1.6%포인트 우위다. 재검토 요청 후 열흘 이내에 완료해야 한다.

노스캐롤라이나는 0.5%포인트 또는 1만 표 차 이하면 요청에 의해 재검표가 가능하다. 현재 94% 개표 속에 트럼프가 1.4%포인트, 7만6천여 표 앞서 있다.

언론은 재검표 결과가 바뀔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지만, 최종 승자 확정은 늦으면 이달 하순은 되어야 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서로 대선 승리 주장하는 트럼프-바이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