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취업하려면 화상면접 준비하세요”

미국기업들, 코로나19 사태로 채용방식 혁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 시스템으로 구직자를 선별하고 면접하는 기업이 갈수록 늘어나는 등 미국 기업의 채용 방식이 바뀌고 있다.

CNBC 방송은 24일 채용 플랫폼 잡바이트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점점 많은 기업이 신기술을 활용해 구직자와 의사소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에서 실직자들이 늘고 있지만 정보기술, 무선통신, 헬스케어 등 분야에서는 채용이 활발한 상황이다.

특히 이들 분야의 기업들은 원격근무와 사회적 거리두기 흐름에 발맞춰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채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잡바이트 조사에 따르면 채용 담당자의 84%가 원격 의사소통을 용이하게 하는 방향으로 채용 과정을 바꾸고 있다.

특히 58%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구직자들과 접촉했다.

또 채용담당자 10명 중 거의 8명꼴로 채용 과정에서 화상회의를 중요하게 취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공지능(AI) 취업지원 프로그램이나 문자 메시지 같은 디지털 의사소통 기술도 점점 더 많이 활용되고 있다.

CNBC는 이런 흐름은 코로나19의 충격이 지난 뒤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앱티튜드 리서치 파트너스 자료에 따르면 문자 기반 채용 방식을 채택한 기업 10곳 중 9곳 이상은 해당 기술을 고수하기로 했다.

사진은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시험하는 모습. [SK이노베이션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