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트럼프호텔 간판 바꾸나…”매각 협상 진행”

악시오스 보도…”당초 목표한 5억 달러에 못 미칠 듯”

미국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타스=연합뉴스]
워싱턴DC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타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운영 중인 워싱턴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매각 협상이 다시 진행 중이라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4일 보도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호텔 건물의 임차권을 팔기 위해 주요 호텔 체인, 투자자들과 협상을 벌여왔다.

구체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9년 임차권 매각을 추진할 당시 제시한 5억 달러에 못 미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그룹은 2억달러를 들여 건물을 전면 리노베이션한 뒤 2016년 대선 직전 개장했다.

이 호텔은 트럼프 재임 중 문전성시를 이뤘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타격을 받았고,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패배하면서 상황이 악화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할 당시 이 호텔의 대출 잔액이 1억7천만 달러이고, 매출이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60% 이상 감소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