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총기난사 607건…역대 2번째 최악의 해

시민단체, 4명이상 사상 사건 집계…2020년 610건 곧 넘을 전망

미국 시민이 콜로라도 나이트클럽 총기 난사 희상자를 추모하고 있다(2022.11.21)
한 시민이 콜로라도 나이트클럽 총기 난사 희상자를 추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들어 미국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600건 이상 발생해 지난해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해로 기록될 것으로 전망된다.

CNN은 23일 비영리 조직인 미국 총기폭력아카이브(GVA) 자료를 인용해 올해 들어 22일 현재까지 최소 607건의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638건에 조금 못 미치는 수다.

현 추세가 이어지면 올 한 해 총기 난사 건수는 2020년 610건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 사회적으로 합의된 명확한 정의가 없어 정부나 민간조직이 관련 통계를 내는 일이 복잡한 상황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지적했다.

GVA는 2014년 총기 난사 집계를 시작했는데, 해마다 사건 수는 늘고 있다.

특히 2019년 417건에서 2020년 610건, 지난해 690건으로 최근 급증세를 보였다.

올해 들어 총기 난사 사건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최소 3179명이다. 이중 637명이 사망했고 2500여 명이 다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피해자 3267명 중 645명이 숨졌고, 2020년에는 2873명 중 463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22일 밤에도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에 있는 월마트 매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나 6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으며, 그 사흘 전인 19일에는 콜로라도에 있는 성소수자 클럽에서 총기 난사로 5명이 목숨을 잃었고 약 20명이 다쳤다.

이를 포함해 지난주에만 미국 7개 주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로 최소 24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11월만 보면, 32건이 발생해 177명이 총에 맞았고 43명이 숨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36건의 총기 난사로 160명이 총에 맞아 34명이 사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