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 연방하원 재수 끝 당선…한인 4명 입성

민주당 시스네로스 의원과 2년 만에 리턴매치서 설욕

한인 영 김(한국명 김영옥·57) 공화당 후보가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김 후보는 13일 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에서 민주당 현역인 길 시스네로스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다고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앞서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이 재선에 성공했고 한국 이름 ‘순자’로 알려진 메릴린 스트릭랜드(민주·워싱턴주) 후보와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공화·캘리포니아주) 후보도 당선됨에 따라 이번 선거에서 한국계 4명이 미 연방하원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게 됐다.

뉴욕타임스(NYT) 개표 집계에 따르면 김 후보는 50.6% 득표율을 기록해 시스네로스 의원을 1.2% 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두 후보의 표 차는 4000여 표로, 김 후보는 접전 끝에 의회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 후보는 2018년 중간선거 때 시스네로스 의원과 맞붙어 개표 중반까지 여유 있게 앞서갔으나 막판 우편 투표에서 추격을 허용했다.

김 후보로서는 2년 만에 펼쳐진 리턴매치에서 설욕에 성공한 것이다.

김 후보는 선거 홈페이지를 통해 “이민자로서 각고의 노력과 결단을 통해 아메리칸드림을 이뤘다”며 “지금 워싱턴DC에는 당파적 교착 상태를 해소하고 초당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사람이 필요하다. 나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영 김 공화당 후보
[영 김 후보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