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의회, ‘김치코인’ 폭락사태에 규제 촉구

한국산 스테이블코인 주목…상원 은행위원장 “투자자 보호대책 필요”

달러에 연동되는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폭락 사태가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 충격파(본보 기사 링크)를 일으키자 11일 연방 의회가 규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상원 은행위원회 위원장인 셰러드 브라운(민주) 의원은 이날 한국산 코인 테라USD(UST) 폭락 사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의회와 감독 당국 차원의 규제 필요성을 역설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스테이블 코인은 달러 등 법정통화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가상화폐를 말한다. 최근 폭락해 문제를 일으킨 테라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가상화폐다.

공화당 간사 팻 투미 의원도 스테이블 코인이 결제 자동화를 이끌 잠재력이 있지만,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행동하지 않는다면 소비자들이 (투자한) 돈을 잃는 등 큰 문제가 되고 악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테이블 코인 테라
스테이블 코인 테라 [테라 홈페이지 동영상 캡처]

앞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도 테라 폭락 사태를 언급하며 스테이블 코인 규제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전날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스테이블 코인은) 급격히 성장하는 상품이며 금융 안정성에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 업계에서 한국산 코인으로 분류되는 스테이블 코인 테라와 자매 코인 루나는 최근 연일 폭락하며 가상화폐 시장의 뇌관으로 부상했다.

두 코인은 모두 테라폼랩스가 발행한다. 테라는 코인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됐고, 루나는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등에 쓰이는 테라의 가치를 뒷받침하는 용도로 발행된다.

하지만, 테라가 최근 1달러 밑으로 추락하면서 루나도 동반 폭락했고, 이 사태는 비트코인 3만 달러 선 붕괴와 솔라나 등 다른 가상화폐의 급락을 촉발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