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검찰, ‘의사당 폭동’ 트럼프 기소 가능성 검토

수사당국, 트럼프 역할 물음에 부인 않고 “모든 행위자 조사”

연방 수사요원들이 의사당 폭동 사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 혐의도 함께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NN방송은 마이클 셔윈 워싱턴DC 연방검찰 검사장 대행이 7일 원격 회견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셔윈 검사장 대행은 원격으로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수사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폭동에서의 역할에 대해 조사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여기서 모든 행위자, 역할을 한 그 누구라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채증된 내용이 범죄 구성요건에 부합한다면 기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론’에 대한 즉답은 피했지만, 범죄 혐의가 있는 그 누구라도 수사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대통령을 수사 대상에서 배제하지도 않겠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민주당은 물론 소속 공화당에서조차도 자신의 극렬 지지자들이 의사당에 난입하는 것을 사실상 방조하고 선동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그는 조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가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확정되는 6일 백악관 인근에서 열린 지지자들의 시위에 직접 참석해 “포기도, 승복도 절대 없다”면서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의회 합동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확정되는 것이 기정사실화한 상황에서도 선거 불복의 뜻을 재차 천명한 것이다.

트럼프의 연설이 끝나자 지지자들은 합동회의 시작에 맞춰 의회로 행진했고, 곧이어 수백 명의 지지자가 의회로 난입하는 초유의 폭동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민주당은 난동 사태의 책임을 물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을 해임하는 절차를 추진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행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을 추진하겠다면서 대대적 공세에 나선 상황이다.

트럼프가 6일 워싱턴에서 열린 2020년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