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 각종 코로나 규제 오는 31일 종료

공중보건 명령 연장 안해…비상사태는 7월6일까지

앨라배마주의 각종 코로나19 관련 공중보건 규제가 오는 31일 모두 종료된다.

케이 아이비 주지사는 3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5월31일자로 만료되는 주정부의 공중보건 명령을 더 이상 연장하지 않겠다”면서 “물론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상 외로 심각해지면 다시 명령을 재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1일부터 주정부 차원에서 시행됐던 각종 코로나19 관련 거리두기 규정 및 비즈니스의 제한 조치들이 모두 해제돼 완전한 경제 정상화가 시작된다.

아이비 주지사는 병원 시설과 각종 보건 리소스를 주지사의 명령에 따라 동원할 수 있는 주 비상사태는 7월6일까지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로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을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면서 “하지만 새로운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신속한 백신 접종이 필수적이니 16세 이상 성인은 백신을 꼭 맞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이비 주지사가 마스크 착용 규정을 발표하고 있다. /Governor Kay Ivey Twitte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