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완전 자율주행차’ 포기…출시도 2026년 연기”

“‘고속도로에서만 자율주행’으로 눈높이 낮춰”

애플이 야심 차게 진행해 온 자율주행 전기차(애플카) 개발 목표를 ‘완전 자율주행’에서 ‘고속도로에서 완전 자율주행’으로 수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6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출시 목표 시기도 애초 계획보다 1년 늦은 2026년으로 연기했다.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불리는 애플카 개발 계획은 최근 몇 달간 경영진이 완전한 자율주행차를 현재 기술로는 구현할 수 없다는 현실을 놓고 고심하면서 표류해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러나 애플은 결국 운전대와 페달을 제공하고 고속도로에서만 완전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수준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즉, 고속도로 운행 중에는 운전자가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며, 도심에 진입하거나 궂은 날씨를 만났을 때는 수동운전으로 전환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는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개발한다는 것이다.

애플은 그동안 여러 차례 애플카 전략을 수정해 왔으며, 그 과정에서 임원급 핵심 인력의 퇴사가 잇따랐다.

애플워치 운영체제(OS) 등을 담당하다가 지난해 말부터 애플카 프로젝트까지 맡게 된 케빈 린치는 이런 점을 고려해 사업을 안정화하는 동시에 더 실제적인 목표에 집중해왔다.

애플카는 현재 디자인이 확정되지 않은 ‘시제품 이전’ 단계로 알려졌다.

애플은 내년까지 애플카 디자인을 확정하고 2024년 말까지 각종 기능을 장착한 후 2025년 광범위한 테스트를 할 계획이다.

2025년 완전 자율주행차로 출시될 예정이었던 애플카 내부 디자인은 당초 승객들이 서로 마주 보고 앉는 리무진 스타일이었으나, 이번 전략 수정으로 운전석이 있는 전통적인 형태로 바뀌게 됐다.

이 같은 애플카 전략 수정은 애플이 완전히 새로운 제품군 개발을 추진하면서 그동안 세계 최대 기업들을 괴롭혀온 기술적 장애에 직면해 고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결국 이 계획이 애플의 새 효자상품이 될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애플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는 것이다.

애플 대변인은 이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

애플 자율 주행 전기차 (CG)
애플 자율 주행 전기차 (CG) [연합뉴스TV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