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어가는 주택시장…매매건수, 2년래 최저

금리급등에 모기지 수요도 22년만에 최저…6월 집값은 또 사상 최고

뜨거웠던 미국의 주택시장이 식고 있다.

아직 가격은 내려가지 않았지만, 수요 위축에 거래 건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6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5.4%, 전년 동월보다 14.2% 각각 감소한 512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간 지난달 매매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535만 건을 상당폭 하회했다.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대폭 인상 여파로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2008년 이후 최고 수준에 가깝게 급등하고, 극심한 인플레이션 속에 경기침체 우려까지 커지면서 상당수 수요자가 시장에서 발을 빼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모기지은행협회(MBA)의 이날 별도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모기지 수요는 전주보다 6% 이상 급감, 지난 2000년 이후 22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런 가운데 시장에 매물로 나온 주택 수는 126만 건(연율)으로 3년 만에 처음으로 증가했다고 NAR은 밝혔다.

다만 6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41만6000달러(약 5억4580만원)로 전년 동월보다 13.4% 상승, 또다시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러나 수요 위축이 집값 하락으로 이어지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고공행진하는 주택 가격이 꺾이는 것도 시간문제라는 관측이 있다.

실제로 매물이 쌓이면서 전보다 호가를 낮추는 매도인들이 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수요자들의 주택구매 능력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며 “모기지 금리와 집값이 단기간에 너무 가파르게 올랐다”고 지적했다.

전날 연방 상무부는 6월 신규 주택 착공과 허가 건수가 나란히 지난해 9월 이후 최저치로 감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