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업주들 “문 열면 뭐하나” 거리두기 반발

봉쇄령 완화하며 영업 재개 허용했지만 적자 운영 불가피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지키며 수익 남기기 어렵다”

세계 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렸던 봉쇄령을 차츰 완화하면서 식당과 술집 문을 열도록 허용했지만 모든 점주가 이를 환영하는 것은 아니다.

장사를 다시 시작하려면 한 번에 수용하는 손님 수를 제한하고, 테이블 간격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등 몇 가지 조건을 준수해야 하는데 이러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지키면서 돈을 번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식당과 술집이 어느 정도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가게를 찾는 일정한 규모의 손님이 있어야 하고, 테이블 회전율이 높아야 한다는 점은 요식업계에서 통용되는 일반적인 원칙이다.

조지아주에서 식당 3곳을 운영하는 라이언 퍼니스는 주 정부 방침에 따라 지난달 27일부터 가게를 운영할 수 있게 됐지만 이런 이유로 여전히 문을 열지 않고 있다고 CNN 방송이 17일 소개했다.

퍼니스는 “전 세계 식당에서 사용하는 언어는 모두 다르겠지만 수익을 계산하는 방식은 같다”며 “레스토랑과 바를 운영하려면 어느 정도의 규모와 이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지아주의 봉쇄령이 풀리면서 일단 식당 문을 열었다는 블라이스 노왁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는 동안에는 아무런 이익도 없을 것”이라며 “영영 문을 열지 않겠다는 식당이 아주 많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노왁이 운영하는 식당은 하루에 200명을 수용할 수 있지만, 테이블 사이 간격을 12피트(약 366㎝) 띄워놔야 한다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따르기 위해 손님을 5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는 비단 미국만의 사정은 아니다. 이탈리아 정부가 6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준수하는 조건으로 식당 운영 재개를 허용했지만, 점주들은 온·오프라인 시위까지 해가며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에 반발하고 있다.

밀라노에서 피자전문점을 운영하는 마리오 피르포는 2m 간격으로 테이블을 설치한다면 손님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이 70% 수준으로 감소한다며 문을 열고 싶지 않은 게 솔직한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영국의 레스토랑 리뷰업체 스퀘어밀이 26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운영자 4분의 3이 사회적 거리 두기 속에서 살아남을 자신이 없다며 장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런던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제임스 램스든은 최대 수용치의 85%를 채워야 이익을 본다며 “정부 지원 없이 갑자기 고객을 절반으로 줄이라고 하면 엄청난 폐업과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일랜드에서 미슐랭 가이드별을 받은 요리사 JP 맥마흔은 2m 이상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한다는 규칙은 업계를 싹 망하게 할 것이라며 “이런 조건들이 손해를 끼친다는 점을 알고도 문을 열어야 하느냐”고 자조했다.

술집도 식당 못지않은 고충을 겪고 있다. 홍콩에서 술집을 운영하는 가간 구릉은 “1.5m씩 거리를 둔 손님 15명만으로 어떻게 살아남으라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가 “우리 업계에는 확실히 건강하지 않은 방법”이라고 통탄했다.

(제네바 EPA=연합뉴스) 스위스 제네바의 한 푸드코트가 5월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손님들이 띄엄띄엄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일부 테이블을 막아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