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새로 태어난 BMW 7시리즈

출시 앞두고 미리 만난 뉴 7시리즈…강력한 주행 성능에 편안함까지

운전석도 뒷좌석도 최상급…31.3인치 스크린…제로백 4.2초 고성능

BMW 뉴 760i
BMW 뉴 760i [최평천 촬영]

BMW의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가 강력해진 주행 성능과 편안한 승차감을 내세우며 새롭게 태어났다.

7일 BMW코리아에 따르면 BMW는 오는 16일 7시리즈 완전변경모델인 뉴 740i sDrive와 전기차 뉴 i7 xDrive60을 한국에 출시한다.

한국 공식 출시에 앞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에서 열린 글로벌 미디어 시승회를 통해 뉴 7시리즈를 먼저 만날 볼 수 있었다.

플래그십 세단답게 차체는 더 길고 커졌지만, 낮은 차체와 직선을 강조한 측면 디자인 덕분인지 스포츠카 같은 날렵함이 느껴졌다.

전면부에는 BMW 디자인의 DNA라 할 수 있는 키드니 크릴이 크게 자리 잡고 있었고, 헤드라이트는 얇고 길게 2개로 나뉘어 있었다. 상대적으로 더 슬림한 위쪽 헤드라이트는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기능을 한다. 아래쪽 헤드라이트는 안쪽으로 깊숙이 배치돼 입체감을 살렸다.

7시리즈 내부는 간결하면서도 크리스털 소재를 활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운전석에 디지털화된 스크린이 설치돼 버튼과 스위치 수가 최소화됐고, 기어 조작기도 봉 형태가 아닌 스위치 형태로 설치됐다.

스티어링 휠 뒤에 12.3인치 계기판과 중앙의 14.9인치 컨트롤 스크린이 커브드 디스플레이로 연결돼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기자는 우선 100㎞가량을 뒷좌석에서 시승했다. 7시리즈의 경우 직접 운전하는 고객뿐 아니라 쇼퍼드리븐(운전기사가 운전하는·Chauffeur-driven) 고객들도 많이 찾는 모델이다.

BMW 뉴 760i 내부
BMW 뉴 760i 내부 [최평천 촬영]

뒷좌석은 열선, 통풍, 마사지 기능이 있었고, 요추 지지대를 통해 더 안락한 느낌을 줬다.

뒷좌석 창문 밑에 위치한 터치스크린을 통해 차량 온도와 조명뿐 아니라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었다.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기능을 작동하니 조수석이 앞으로 접히고 등받이가 뒤로 젖혀지기 시작했다. 이어 발 받침대가 위로 올라오며 소파에 앉은 것처럼 편안한 자세가 만들어졌다. 신장 180㎝의 기자도 편안하게 발을 쭉 뻗을 수 있을 만한 공간이 나왔다.

뒷좌석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차량 천장에 설치된 ‘시어터 스크린’이었다. 접혀있던 8K 해상도의 31.3인치 디스플레이가 내려오자 뒷좌석은 영화관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옆 창문, 뒷유리에 블라인드를 내리면 해가 쨍쨍한 낮 시간대에도 실내가 어두워졌다.

BMW 뉴 760i
BMW 뉴 760i [최평천 촬영]

영상을 틀자 바워스&월킨스 서라운드 사운드를 통해 소리가 실내 공간을 꽉 채웠다. BMW는 35개의 스피커가 4D 사운드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BMW는 스크린을 통해 아마존 파이어 TV를 볼 수 있고, 다운로드한 TV 프로그램까지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32:9의 와이드 스크린이다보니 일반 프로그램 영상의 경우 화면비율이 맞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좌석 문은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열렸고, 문밖에 장애물이나 사람이 있으면 스스로 인지해 열리지 않기도 했다.

뒷좌석 체험이 끝난 뒤 운전석으로 자리를 옮겨 134㎞를 직접 운전했다.

BMW 관계자는 “7시리즈 고객이 일반적으로 뒷자리 승객이라고 생각하지만, BMW의 고객 대부분은 직접 운전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며 운전의 즐거움까지 챙긴 플래그십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급격한 코너에서 스티어링 휠을 움직이는 대로 즉각적으로 반응하면서도 차체는 안정감 있게 잡아줬다. 부드러운 주행감을 통해 고급 세단 운전 감각을 느낄 수 있었다.

운전대 왼쪽 위에 있는 부스트(Boost) 버튼을 켜니 레이싱카와 같은 민첩함을 경험할 수 있었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큰 엔진음과 함께 예상보다 더 빨리 속도가 붙었다.

760i는 가솔린 8기통 엔진이 장착돼 최고 출력 544마력, 최대토크 76.5㎏·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은 4.2초에 불과하다.

앞차와의 거리를 자동 조절해주는 반자율주행은 최근 출시된 기존 차들과 큰 차이점을 느끼기는 어려웠다. 고속도로나 직선 구간에서는 스스로 속도를 조절하고 차선을 잘 유지했지만, 좁은 도로의 곡선 구간에서는 불안감이 느껴졌다.

이어 시승한 i7 xDrive60은 전기차답게 가솔린차보다 더 정숙했고, 가속 페달의 민감도도 더 높았다. 가속 페달을 밟는 그대로 차에 힘이 전달되는 듯했다.

주행 전 배터리 용량은 93%였고, 77㎞를 주행한 뒤 배터리 잔량은 68%였다. i7은 WLTP(유럽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590~625㎞를 주행할 수 있다.

한국은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7시리즈가 많이 팔린 시장이다. 작년 한 해 7시리즈는 전년 대비 13.4% 증가한 2686대가 판매됐다.

6세대 7시리즈가 출시된 2016년 이후 6년만에 7세대가 출시되면서 내년 한국 시장 판매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뉴 7시리즈는 현재 국내 사전예약만 1800여대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