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조각가 데뷔…작품 배경은 “자기 반성”

 

지난 17일 전시 개막 행사에서 토머스 하우시고, 닉 케이브와 함께 자리를 한 브래드 피트(오른쪽) [Photo by Jussi Koivunen / various sources / AFP]

지난 17일 전시 개막 행사에서 토머스 하우시고, 닉 케이브와 함께 자리를 한 브래드 피트(오른쪽) [Photo by Jussi Koivunen]

할리우드 영화배우 브래드 피트(58)가 조각가로 ‘깜짝’ 데뷔했다고 가디언이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트의 조각 작품은 지난 17일부터 핀란드 3대 도시 중 하나인 탐페레에 있는 ‘사라힐덴 미술관'(Sara Hilden Art Museum)에서 처음으로 공개 전시되고 있다.

영국 조각가인 토머스 하우시고가 주도한 대형 전시에 호주 음악가 닉 케이브와 피트가 함께 참여하는 형식으로 작품 전시가 이뤄졌다.

그는 전시 개막 행사에서 “닉과 저에게는 새로운 세상이고 첫 진입”이라며 전시 작품들은 “자기 반성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트의 전시 참여는 사전에 공표되지 않았던 만큼 그의 전시장 방문은 핀란드에 깜짝 선물과도 같았다.

그는 앤젤리나 졸리와 이혼 소송 후 친구이자 조각가인 하우시고 작업실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도예에 손을 대기 시작한 것으로 과거 보도된 바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