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대학 한인 교수 4천명…하버드 159명 가장 많아”

전공별로는 수학·과학 분야, 주별로는 캘리포니아주가 최다

북미한인교수협회 논문…”북미 한인교수 현황 분석은 처음”

북미한인교수협회 4월 뉴스래터 표지
북미한인교수협회 4월 뉴스래터 표지 [출처:KAUPA 홈페이지]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대학에서 활동하는 한인 교수가 4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주중앙일보는 북미한인교수협회(KAUPA)의 ‘북미 한인 교수 현황 분석’ 논문을 인용해 북미주 공립·사립대학 등에서 활동하는 한인 교수(객원교수·전임강사 포함)가 미국 3941명, 캐나다 111명 등 총 4052명이라고 전했다.

단일 대학으로는 세계 최고 대학 중 하나인 하버드 대학이 159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뉴욕(432명), 텍사스(309명), 매사추세츠(277명), 일리노이(177명), 펜실베이니아(175명) 순이었다.

전공별로는 수학·과학 분야가 791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경영·경제·금융·농업 분야 629명, 엔지니어링 595명, 의학·치과학·약학·간호학 분야 525명, 교육·종교학 분야 359명, 컴퓨터 사이언스 202명 등이었다.

직급별로는 조교수(Assistant Professor) 1천395명, 부교수(Associate Professor) 1188명, 정교수(Full Professor) 968명, 전임강사 198명, 객원교수 143명, 겸임교수 99명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KAUPA 회원인 최영배 리전트대 교수, 황성남 사우스이스트 미주리주립대 교수 등이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의 지원을 받아 1년간 진행했다. KAUPA는 1985년 10월 설립됐다.

최 교수는 “북미 지역의 한인 교수 현황을 분석한 논문은 처음이며, 지난해 8월 기준이어서 가장 최신 통계”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