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미국 아마존 물류센터 인수 추진

총 2천억원 규모…노스캐롤라이나 등 3곳 우선협상자 선정

미국호텔 15곳 인수하다 무산…아마존, 12년간 임대해 사용

한국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약 2000억원 규모의 미국 물류센터 세 곳에 대한 인수를 추진한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최근 미국 부동산 개발사 스캔넬 프라퍼티가 내놓은 아마존 물류센터 세 곳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투자금액은 1700만 달러, 한화로 약 2000억원 수준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투자하는 이 물류센터는 총 1만5400평 규모로, 스캔넬이 최근 매각을 위해 내놓은 물류센터 10여곳 중 3곳이다.

이 물류센터는 지난 8월 인디애나주와 오하이오주,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각각 준공됐다.

아마존은 오는 2032년까지 12년간 이 물류센터를 사용하게 되며 임대료 상승률은 1.5%로 고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이번 투자는 지난해 9월 미국 호텔 인수를 위해 중국 안방보험과 계약을 체결한 이후 1년 만이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자들에게 고정 임대료에 따른 수익을 배분할 수 있고, 이후 펀드 만기시 매각 차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 물류센터/https://www.scannellproperties.com/projects/build-suit/amazo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