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집값도 사상 첫 40만달러 돌파

매매 건수 4개월 연속 감소…주택시장 위축 조짐도

미국의 집값이 사상 처음으로 40만달러 선을 넘어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높은 가격과 금리 부담에 거래가 줄어들며 냉각 조짐도 나타났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5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이 40만7600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14.8% 상승했다고 21일 밝혔다.

NAR이 지난 1999년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가격으로, 올해 들어 매달 새 기록을 세우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연율 540만 건)와는 비슷한 수준이다.

집값이 너무 비싼 데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부담이 높아지면서 수요가 위축된 결과로 분석된다.

최근 미국의 모기지 금리가 2008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는 점에서 아로 매매시장이 더욱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올해 모기지 금리의 급등에 따른 주택 접근성을 고려할 때 향후 몇 달 동안 추가로 매매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높아지는 대출 금리의 영향은 아직 통계에 제대로 다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