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세입자 절반 “평생 내집 마련 못할 것 같다”

소비자 2050명 설문조사…”월급이 집값 폭등 못따라가”…

미국 마이애미의 집을 보러 온 가족과 부동산 중개인(우측)
마이애미의 집을 보러 온 가족과 부동산 중개인 [AP=연합뉴스]

미국의 세입자 절반 가량은 평생 내집 마련의 꿈을 이루지 못할 것으로 걱정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CNBC방송이 7일 보도했다.

온라인 대출회사 렌딩트리가 지난달 2∼6일 미국의 소비자 20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자신을 세입자라고 밝힌 응답자 중 48%가 “평생 집을 살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중에서도 41∼55세에 해당하는 X세대와 25∼40세에 해당하는 밀레니엄 세대의 공포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X세대 세입자의 55%, 밀레니엄 세대 세입자의 52%가 각각 내집 마련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현재 미국인들은 총 34조 달러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 중인데 이는 전체 가계 자산의 23%에 해당한다. 미국인들의 주택담보대출은 총 11조 달러에 이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