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억명 백신접종 완료…성인 10명중 4명

접종속도는 둔화…정부, 접근성 높이고 허위정보 대응나서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 30일 1억명을 넘어섰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자이언츠 조정관은 “이 1억명의 미국인들은 길고 힘든 1년 뒤 그들이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된다는 것을 알고, 백신을 맞겠다는 그들의 결정이 자신뿐 아니라 가족, 친구, 지역사회까지 보호한다는 것을 알면서 안도감과 마음의 평안을 느끼는 이들”이라고 말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이날 업데이트한 백신 접종 현황을 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인구의 30.5%인 1억140만7000여명으로 나타났다.

1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은 43.6%인 1억4489만4000여명이었다.

18세 이상 성인으로 범위를 좁히면 55.4%인 1억4287만8000여명이 최소한 1회 백신을 맞았고, 39.0%인 1억79만3000여명은 접종을 완료했다.

65세 이상 고령자 중에서는 82.3%인 4503만6000여명이 최소 1회 백신을 접종했고, 68.8%인 3765만7000여명은 접종을 끝냈다.

다만 하루 새 이뤄진 접종 건수는 250만회로, 거의 매일 300만회를 넘겼던 이달 상순과 견줘서는 다소 속도가 둔화했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초기에는 연말 휴가철과 겹친 데다 접종 인력·인프라(기반시설)가 구축되지 못해 정부가 약속한 접종자 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등 불안정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이후 점점 속도를 내기 시작했고, 이달 13일에는 하루 340만회를 접종하면서 정점을 찍었다. 다만 이후로는 접종 속도가 둔화하는 양상이다.

백신 접종에 적극적인 사람들이 어느 정도 접종을 마치면서 이제 남은 사람들은 백신에 유보적이거나 백신을 거부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인 것으로 미 언론들은 풀이하고 있다.

미 행정부는 이에 따라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을 겨냥하는 쪽으로 백신 접종 전략을 수정할 계획이라고 CNN은 보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100일간 ‘백신 2억회분 접종’을 목표로 속도전을 벌여왔다면 앞으로 100일간은 ▲백신에 대한 접근성 증대 ▲허위 정보와의 싸움 ▲백신을 맞을 수단이 없는 사람들에 대한 지원을 3대 목표로 삼는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