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텍사스 공장 100억불 투자…12만개 일자리 창출”

“기가팩토리 투자규모 시간 지나면  천문학적 수준”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16일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 투자 규모가 앞으로 1 억달러에 이르고, 12만 개의 직간접적인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텍사스 기가팩토리 투자 규모는 시간이 지나면서 100억 달러 이상이 되고 최소 2만 개 직접 일자리와 10만 개 간접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썼다.

테슬라가 본사를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이전한 것을 놓고 한 네티즌이 비판하는 글을 올리자 머스크는 여기에 이러한 댓글을 달았다.

머스크는 지난 10월 주주총회에서 테슬라 본사를 텍사스로 옮기겠다고 선언했고, 테슬라는 이달 초 텍사스 오스틴에 건설 중인 기가팩토리로 본사 주소지를 변경했다고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고했다.

테슬라 프리몬트 공장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