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을 만큼 맞았나…하루 접종수 3주만에 37%↓

최근 일평균 213만회 접종…3주 전에는 337만회 달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신속히 진행하는 미국의 일평균 접종수가 최근 적어지는 추세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하루 평균 백신 접종수는 약 213만회(도스)으로 3주전(약 337만회)과 비교해 37% 정도 감소했다.

특히 4일에는 2월 이후 처음으로 하루 접종수가 100만회를 밑돌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향후 60일간 추가로 1억 회를 더 접종하겠다며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백신을 맞을 것을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부분이 사람은 백신을 맞지 않으면 다른 사람들을 아프게 하거나 죽게 할 수도 있다는 점을 이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물량은 충분한데도 이처럼 백신 접종 속도가 떨어지자 바이든 행정부는 기존 전략을 수정하기로 했다.

백신을 쉽게 맞도록 약국 등에 별도 예약을 요구하지 않도록 하는 한편, 백신 접종 센터에서 8km 이상 떨어진 곳에 사는 국민 10%를 위해 지역 병원이나 이동형 접종 장소에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젊은 층을 포함한 65세 이하 연령대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백신 접종을 설득하기로 했다.

청소년 대상 백신 접종도 빈틈없이 준비하기로 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 접종할 수 있을지를 두고 심사중이다.

백신은 충분한데 접종자가 줄어들고 있는 미국의 상황은 거의 모든 나라가 백신 부족을 겪고 있는 점과 비교하면 ‘행복한 고민’이다.

미국은 성인 인구의 57%가 한 차례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7월까지는 70%로 이를 확대하려 한다.

일부에서는 백신 접종 속도가 떨어진 것에 대해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전체 인구의 40%가 백신을 접종하면서부터 확진자 등이 급격히 감소한 이스라엘의 사례를 보면 미국 역시 이미 코로나19 상황이 안정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것이다.

미국에서 한 차례라도 백신을 접종한 이는 어린이를 포함한 전체 인구의 45%이며, 32%는 접종을 완료했다.

접종자가 늘어날수록 새로 접종하는 이의 숫자 감소는 불가피하다는 시각도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이 중에서 백신 회의론자와 백신 접종을 원하지만 아직 노력하지 않은 이를 구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실제 여론조사 등을 보면 미국민 중에서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답하는 비율은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지난달 19일 워싱턴DC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인 ‘월터 E. 컨벤션센터’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