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배지현 부부, 플로리다서 득녀

스프링캠프 지역서 머물러…산모-아이 모두 건강

미국프로야구에서 뛰는 메이저리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전 아나운서 배지현(33) 부부가 딸을 얻었다.

류현진의 한국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리아는 18일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씨가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 8시 30분에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딸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류현진·배지현 부부는 2018년 1월 결혼했고, 2년 4개월여 만에 딸을 얻었다.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입단한 류현진은 2019시즌 종료 뒤 토론토와 4년 8천만달러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고,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하는 길도 막혔다.

류현진은 토론토 스프링캠프가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아 개인 훈련을 하면서 배지현 씨의 출산 준비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류현진은 에이스펙코리아를 통해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내와 딸 모두 건강해 감사하고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과 부인 배지현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