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업체, 전기차 구매 ‘큰손’으로 뜬다

허츠·에이비스 등 전기차 전환 가속화

미국 렌터카 업체들이 전기차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전기차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2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미국 양대 렌터카업체 허츠와 에이비스는 최근 각각 전기차 보유 확대 계획을 내놨다. ‘내셔널’, ‘알라모’ 등 렌터카 브랜드를 소유한 엔터프라이즈 홀딩스도 소형차를 중심으로 전기차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존 페라로 에이비스 CEO는 이달 앞서 실적발표회에서 미국에서 생산되는 차량 가운데 전기차의 비중이 현재 2%에서 2025년 10%, 2030년 30%까지 올라갈 수 있다면서 “우리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츠가 지난달 말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 차량 10만대를 주문하자 허츠와 테슬라 주가는 나란히 치솟았고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처음으로 1조 달러(약 1천193조원)를 돌파했다.

허츠는 당시 자사 보유 전체 차량의 20%를 전기차로 채울 것이라고 밝혔다.

전기차로의 전환은 렌터카 업체와 차량을 빌리는 기업 고객이 탄소 배출량을 줄여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말한다.

하지만 앞으로 남은 과제도 많다.

전기차는 일반적으로 가격이 더 비싸 렌터카 업체의 비용 부담이 커지며 이는 소비자 이용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렌터카 업체는 자사 주차장에 충전소를 설치하고 소비자에게 전기차 사용법을 교육해야 한다.

도로의 충전소 부족도 어디서 어떻게 충전할지 모르는 여행자들에게 불편을 끼칠 수 있다.

엔터프라이즈 홀딩스의 전기차 전략 책임 임원인 크리스 하펜레퍼는 공용 충전소 확충이 전기차 렌터카 이용자층을 넓히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렌터카 업체는 차량을 자주 교환하는데 전기차가 중고 시장에서 가치를 얼마나 평가받을지 불확실하다는 점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