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루스 주민 싱크, 11년 만에 PGA투어 우승

조지아텍 졸업 후 슈가로프 컨트리클럽 거주해

아들 캐디로 기용…세이프웨이 오픈 역전 우승

23세 아들을 캐디로 기용한 47세 노장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11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싱크는 13일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파72)에서 열린 PGA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총상금 66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아들과 우승의 기쁨을 나누는 싱크(왼쪽)/PGA Tour 캡처

2009년 디오픈 제패 이후 11년이 넘도록 우승이 없었던 싱크는 무려 4074일 만에 통산 7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1997년 PGA투어에 데뷔한 싱크는 2000년부터 2009년까지 6승을 올렸지만 2015년부터 내리막길을 걸었다.

2009년 디오픈에서 당시 59세의 톰 왓슨(미국)의 메이저대회 최고령 우승의 꿈을 앗아버린 그는 메이저 우승의 영광 대신 원망의 대상이 된 충격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었다.

싱크는 당시 왓슨을 연장 접전 끝에 제쳤다. 왓슨의 고향 캔자스시티에서는 싱크를 ‘공공의 적’이라고들 했다.

PGA투어 카드 유지마저 불안했던 싱크는 개막전 우승으로 2년 투어 카드와 내년 마스터스 출전권 등 푸짐한 혜택을 받게 됐다.

우승 상금은 118만8000달러(약 14억원). 특히 아들 레이건(23)이 캐디로 나서 거둔 우승이라 더 감격스러웠다.

싱크는 “아들이 코스에서 내게 ‘아빠가 틀렸어요, 저를 믿으세요’라고 말하며 나를 이끌었다”면서 “그린을 잘 읽어서 장한 게 아니라 그런 배짱을 지녀서 아들이 자랑스럽고 특별한 대회”고 말했다.

레이건은 아버지의 백을 메고 네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아들과 호흡을 맞춰 16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잡아내며 2타차 단독 선두를 달린 싱크는 17번 홀(파4)에서 3퍼트 보기로 1타차로 쫓겼지만,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먼저 경기를 끝낸 뒤 챔피언조 선수들 경기를 지켜보다 우승이 확정되자 싱크는 아들을 끌어안고 기쁨을 나눴다.

300야드의 장타를 대부분 페어웨이에 안착시켜 힘에서도 젊은 선수들에게 밀리지 않은 그는 최종 라운드에서 10차례나 한 번의 퍼트로 홀아웃할 만큼 그린에서도 펄펄 날았다.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한인골퍼 제임스 한(한국 이름 한재웅)은 이븐파 72타를 쳐 공동 9위(16언더파 272타)에 그쳤다. 전날 공동 67위까지 밀렸던 김시우(25)는 6타를 줄이며 힘을 내 공동 44위(10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시니어 투어를 겸업하는 필 미컬슨(미국)은 김시우와 같은 공동 44위로 시즌 개막전을 마무리했다.

조지아텍을 졸업하고 현재 둘루스 슈가로프 컨트리클럽에 거주하고 있는 싱크는 최근 애틀랜타 미드타운의 콘도를 구입한 뒤 둘루스 저택을 매물로 내놓았다. 싱크는 지난 2002년 이 집을 42만5000달러에 구입해서 2007년 리노베이션을 마쳤고 현재 리스팅 가격은 399만5000달러이다.

리스팅 홈페이지

1.37에이커 부지에 1만1000스퀘어피트에 5개 침실과 9개 욕실을 가진 대저택으로 호화로운 인테리어와 외부 조경을 자랑하고 있다. 한편 슈가로프컨트리클럽에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스타 선수였던 앤드루 존스와 라파엘 퍼칼, 유명 팝스타 토니 브랙스턴, 올림픽 육상 금메달리스트 게일 디버스 등이 거주하고 있다.

싱크가 매물로 내놓은 슈가로프컨트리클럽 주택/realtor.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