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먼 “비트코인, 빛 좋은 개살구…본질적 가치 없다”

JP 모건 회장 “조세회피, 몸값 등에 악용…규제 필요” 주장

제이미 다이언 JP모건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이미 다이언 JP모건 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4일 비트코인이 본질적인 가치가 없는 ‘빛 좋은 개살구’라고 주장했다.

이날 CNBC에 따르면 그는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본질적인 가치가 없고 규제 담당자들은 기를 쓰고 규제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이 장기간 시장에 존재할 것으로 전제하면서도 “중국이 그랬듯이 (세계) 어디선가는 비트코인을 불법화할 것으로 항상 믿어 왔다. 그래서 비트코인은 좀 빛 좋은 개살구(fool’s gold)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도 가상화폐를 비판해온 사울 오마로바 코넬대 법학 교수를 신임 통화감독청(OCC) 청장에 지명하기로 하고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이 가상화폐 규제 강화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는 등 코인 규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편 다이먼 CEO는 지난 5월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가 아니다. 비트코인에 전혀 관심이 없다”고 밝히는 등 비트코인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