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에 폭탄 있다”…출발 늦춰보려다 ‘쇠고랑’

40대 여성 거짓말에 비행기 탑승구 되돌아오고 승객 긴급 대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트블루 여객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항공기 탑승 시간에 늦은 미국 40대 여성의 거짓말 한마디에 활주로로 이동하던 여객기가 탑승구로 되돌아오고 탑승객 전원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8일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 보안관청 발표에 따르면 시카고 주민 마리나 버빗스키(46)는 지난 6일 밤 9시께 포트로더데일-할리우드 국제공항에서 허위 폭발물 위협을 가한 혐의로 체포됐다.

버빗스키는 플로리다로 가족 여행을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사고를 쳤다.

결국 활주로를 향해 이동하던 해당 여객기가 탑승구로 되돌아오고, 기내에 타고 있던 탑승객 전원이 긴급 대피했다.

이후 공항 보안당국과 경찰이 해당 여객기에 대한 수색을 벌였지만, 위협이 될만한 장치나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해당 여객기는 애초 오후 8시45분 이륙 예정이었으나 다음날 오전 2시에야 시카고를 향해 출발할 수 있었다.

플로리다주 검찰청은 버빗스키를 폭탄·폭발물·대량 살상무기 허위신고 혐의로 기소하고 브로워드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버빗스키에게 보석금 1만 달러(약 1200만 원)를 책정하고, 정신감정을 받도록 명령했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버빗스키가 수감 하루만에 보석금을 공탁(통상 책정된 보석금의 10%)하고 석방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버빗스키의 행위와 관련, 아들이 학교에 빠지게 될 것이 염려돼 히스테리를 부리며 거짓 주장을 했다면서 “이런 큰 소동을 불러올 의도는 없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