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뉴질랜드 성추행 사건 “사과 못한다”

“인권위 결과만 갖고는 진실 어디 있는지 밝혀지지 않아”

한국 외교부 강경화 장관은 15일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어디에 진실이 있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박진 의원의 질의에 “제대로 조사된 상황이 아니다. 가해자의 자기 방어권도 제대로 행사된 것이 아닌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개적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나’라는 질문에도 “그럴 생각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개해드릴 수는 없지만 국가인권위에서 조사한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인권위 결과만 가지고 봤을 때 제가 사과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항의하게 된 상황에 대해서는 “초기에 공관 차원에서 대응했고 그 대응이 부족했다고 해서 재감사한 결과 대사관에 기관주의, 가해자에 대해 징계 처분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교부로서는 일단락 지어진 사건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피해자가 한참 뒤에 맨 처음에 했던 진술과는 다른 내용으로 뉴질랜드 경찰에 고발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그렇지만 돌아보면 부족한 점이 분명히 있었던 것 같다”며 “부족한 점에 대해서는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절차, 직원교육 등을 강화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