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삼성전자, 파운드리 제2공장 테일러시로 결정”

이재용 5년만의 방미…"여러 파트너 만날 것"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캐나다·미국 출장을 위해 지난 14일 오전 서울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제2공장 부지를 텍사스주 테일러시로 결정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 보도했다.

[그래픽] 삼성전자 미국 파운드리 제2공장 예상 위치
[그래픽] 삼성전자 미국 파운드리 제2공장 예상 위치

WSJ은 사안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르면 23일 중으로 이 같은 내용의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현지시간 이날 오후 5시에 ‘경제 관련 발표’를 할 예정이어서 삼성전자 공장 발표와 연관이 있을지 주목된다.

이 부회장은 미국 파운드리 공장투자를 사실상 결정하고 백악관 측에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을 만난 미 의회 소식통은 “공장 후보지를 압축해 금명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이 23일 혹은 24일에 귀국하는 대로 최종 후보지를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제1공장이 위치한 텍사스주 오스틴에 인접한 테일러시는 파격적인 인센티브까지 약속하며 삼성의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각별한 공을 들여왔다.

삼성전자와 인센티브 협상을 벌여온 테일러시, 테일러시 독립교육구, 윌리엄슨 카운티 등 3곳 모두 인센티브 조치를 승인해 최종 판세는 테일러시로 기운 형국이다.

WSJ은 테일러시 측이 향후 10년간 재산세 92.5% 인하에 상응하는 혜택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 모습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 모습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