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B팩토리, 가장 빨리 성장한 프랜차이즈 2위

지난해 매출 전년보다 80.3% 늘어나며 5030만불 기록

가맹점 전국으로 확대…지역사회 대상 이익환원 ‘열심’

한인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기업 WNB 팩토리(공동대표 강신범, 트로이 표)가 ‘미국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식당 프랜차이즈’ 2위에 등극했다.

지난 26일 최고 권위의 레스토랑 업계 전문지인 ‘내셔널 레스토랑 뉴스’ 최신호에 따르면 WNB 팩토리는 ‘미국 매출 기준 가장 빨리 성장한 프랜차이즈 톱10’ 순위에서 ‘포고 데 차오(Fogo De Chao)’에 이어 2위에 올랐다.

WNB 팩토리는 2021년 기준 매출 503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에 비해 미국 내 매출이 80.3%나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위인 포고 데 차오는 113.8% 증가율을 기록했다.

WNB 팩토리에 이어 스누즈(Snooze), 에그즈 업 그릴(Eggs Up Grill), 크럼블 쿠키즈(Crumbl Cookies), 안티 앤즈(Auntie Anne’s), 블랙 앵거스 스테이크하우스, 바 루이(Bar Louie), 플레밍스 프라임 스테이크하우스, 핸델스 홈메이드 아이스크림 앤 요거트가 톱10에 들었다.

강신범 대표는 “본사와 가맹점 간의 유기적인 관계와 좋은 재료를 이용한 정직한 경영이 빠른 성장의 원동력이었다”면서 “가맹점이 100호를 넘어서면서 탄력을 받고 있고 현재 전국 주요 권역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WNB 팩토리는 동남부한인체전과 코리안페스티벌 등 커뮤니티 행사에 무료 푸드트럭을 제공하는 한편 각종 문화행사와 장애인 관련 행사 등에 꾸준히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스포츠를 통한 마케팅에도 집중적으로 투자해 귀넷 스트라이퍼스 야구팀과 애틀랜타 글레이디에이터 하키팀 등을 통해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이상연 대표기자

National Restaurant News 캡처

Leave a Reply